본문 바로가기

차서방 생일

2016/12/20맑음

12시 땡 하면 축하하려고 기다리는데 배가 너무 고프다.
간단하게 콩나물 팍팍 파도 팍팍 넣고 라면 끓여서 호로록. 

fullsizerender

 

빰빰! 37번째 생일이라니. 우리 서방 나이 많다! 

dsc06996

dsc07000

 

구우야 너도 와서 한자리 앉아야지.

dsc07003

 

초를 켜야 하는 날이면 늘 출동하는 축하사절단.
친구가 이거 볼 때마다 너무 웃기다고 ㅋㅋ 나도 그래. 그치만 요 조그만것들 하나 하나에 다 추억이 있다는 사실. 
방바닥 숫자매트에서 3, 7 떼어다 얹히고 생일상 마무리. 

dsc07004

 

37개 다 꼽으면 너무 나이 많아 보이잖아. 그래서 해피벌뜨데이 초로 선택했는데 이거 너무 빨리 녹아서 빨리 사진 안찍으면 글자 형체가 다 없어지잖아.. 사진 찍고 초 끄고 케이꾸에 떨어진 촛농 치우느라 분위기 다 깼잖아. 
예쁘기만 한 절대 맛없는 파리바게트 케이크. 

dsc07005
HAPPY BIRTHDAY TO YOU

우리 예쁜 구우.
몇 주 전만 하더라도 혼자 일어나지도 못하고 밥도 못먹고 이대로 보내나 싶었는데.
이렇게 아빠 생일에 좋은 모습으로 함께 해줘서 고마워 내새낑.

dsc07010

 

처음 만났을 때 오빠 나이가 31살 이었나? 
만나면서 나이 올라가는 생각은 전혀 안하고 있었더니 새삼 37이라는 숫자가 너무 놀랍다.
다온이 만날 땐 38, 다온이가 아빠 아빠하고 대화가 좀 될라 치면 마흔이구나. 
옆에서 건강도 좀 챙겨주고 해야 하는데 너무 무심했던 것 같아서 미안하다 ㅠㅠ 
멋지게 나이들자 여봉. 

 img_4826

 

나랑 구우랑 다온이랑 키키. 
다온이가 나중에 이 사진을 보고 구우를 기억해줬으면 좋겠다. 

img_4836

 

이날도 다음날도 집에서 조용하게 보낸 생일.
시끌벅적 찬란하게 보내는 것도 재미있겠지만 가족끼리 단란하게 보내는 날들이 더 의미있어진다. 
내년엔 다온이가 함께하는 시간이겠지 생각하니 가슴이 뭉클. 

생일축하해 우리 서방, 사랑해.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