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토의 아늑한 시간

모두가 마주앉아 가던 버스 안의 풍경처럼

2015/12/02교토 날씨 높고 맑음

이번엔 교토에도 고베에도 가보기로 한다.
오사카는 역시 쇼핑이지! 라고 속으로 외치고 있지만 사실 여유로운 일정이 아니기에 오감을 물건을 사는 것에 치우치고 싶지 않다.

 

교토.

DSC02916
kyoto

 

하루동안 버스를 마음대로 타고 다닐 수 있는 교통권을 사서 어디를 갈 지 생각하는 시간이 즐겁다.
요런 복잡시런 지도를 볼 때마다 만든 사람이 궁금한 거 직업병인가.

DSC02910

DSC02909

DSC02913

DSC02914

DSC02915

 DSC02917

DSC02919

 

긴카쿠지, 금각사.

DSC02921
kyoto

 

DSC02920

DSC02928

DSC02931

DSC02932

DSC02934

 

아, 이거구나.
정자가 있는 곳으로 오면서 만난 나무와 경치가 참 좋다.

DSC02941

DSC02949

DSC02951

DSC02954

DSC02961

DSC02964

IMG_6636

IMG_6639 

 

 

이런 걸 보면 일어를 할 줄 알았으면 싶다.
무슨 이야기를 적었는지 궁금해.

DSC02972

DSC02987

 

처음엔 서너곳을 가보려고 했는데. 숲에서 느낄 수 있는 맛은 봤으니 그냥 기온거리로 가보기로 한다.
만일 이 동네 근처에서 머물렀으면 오늘도 내일도 모레도 산책길로 다니기엔 그만이겠지만,
넉넉치 못한 일정이 야속할 뿐.

DSC02990

IMG_6643

DSC02991

 

무채색 큰길을 접고 골목 안쪽으로 들어오면
다른 공간으로 시간여행을 하듯 공기도 바람도 다른 기분이 든다.

DSC02992

DSC02993  DSC02996

DSC03010

DSC03011

 

5살때인가 청량리에 사시는 이모할머니댁에 가면 항상 길을 잃어버렸었다.
어려서 그랬다고 생각했지만, 커서 가보니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나란 인간은 길을 잃을 수 밖에 없게 생긴 동네였다.
자로 잰 듯 비슷한 폭의 골목길이 하늘에서 보면 미로처럼 놓여 있고
대문도 어쩜 그리 비슷비슷 한 지. 주체성이라고는 절대 찾아볼 수 없는 철저한 골목 계획 아래 세워진 동네같았다.
기온 뒷 골목을 발 닿는대로 걸어다닐 때 갑자기 그 청량리 골목길이 생각났다.
지금은 돌아가신 큰 할머니가 2층 계단 입구 전용 의자에 앉아계신 것을 봐야 알 수 있었던 이모할머니댁 동네처럼.
이곳에선 나를 반기는 정표는 없지만 
익숙한 공간의 품새가 마음을 놓이게 했다. 

 

DSC03003

DSC02995

DSC03006

 

DSC03007
kyoto

 

다시 큰 길로 나와 봐도봐도 좋은 길들을 눈에 담고.
허기진 배를 채울만한 먹을거리들을 찾아 나섰다.

 

DSC03013

DSC03014

 

어딜 기웃거려도 모두 부담스런 정식을 파는 가게들만 보여서
꽤 오랜시간 주저주저 하다 들어간 곳.그래, 이맛도 저맛도 모를 땐 카레지.
오카루.

 

DSC03015

DSC03021

DSC03016

DSC03018

DSC03019

 

맛은.
먹을만해. 하하하하하하. 
배부른 자의 건강한 웃음. 

DSC03022

DSC03025
kyoto

 

 

아. 예쁘다.
기모노 자태에 끌려 간 곳은 당고 파는 곳.
짜고 매운 카레의 기운을 달래니 기분이 하늘을 찌른다.

DSC03024

DSC03026

 

 

내 봉다리엔 무엇이 들었나.
모양은 같지만 속은 모두 다를 터.
어디서 마이 본 뒷모습 따라 총총.

DSC03033

 

다시 교토역으로.
여행하는 동안 현지의 교통을 이용하는 것도 꽤 큰 즐거움.

DSC03034

DSC03039

DSC03035

 

다음에 올 땐 교토에서 오래 머물고 싶다.

 

댓글 쓰기

로그인을 해야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